2016년 11월 23일 수요일

[논설칼럼] 종교개혁 500주년, 다시 생각하는 오늘의 개혁

이제 올해도 두 달이 채 남지 않았다. 다가오는 정유년 새해는 마틴 루터가 종교개혁을 시작한지 500주년이 되는 해이다. 종교개혁으로 생겨난 많은 개신교회 중에서 특히 장로교는 '개혁된 교회는 항상 개혁되어야 한다'는 칼뱅의 개혁정신을 따른다. 고인 물은 썩기 마련이지만 흐르는 물은 썩지 않는 것처럼 계속해서 개혁되지 않는 교회는 다시금 개혁의 대상이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기 마련이다.

종교개혁 500주년을 맞으며 두 가지 점을 생각해보고자 한다. 먼저 500년 전 종교개혁을 가능하게 했던 중요한 원인 중의 하나가 구텐베르그의 금속활자로 대표되는 인쇄미디어의 발달이었다. 당시 신구약 성경을 모두 손으로 필사하기 위해서는 많은 시간이 필요했기 때문에 성경은 로마 가톨릭 성직자들의 전유물이었다. 하지만 인쇄술의 발달로 일반인들에게 성경이 보급되었고 그 결과 사람들은 로마 가톨릭 교회의 가르침과 다른 성경의 가르침을 직접 접하게 되었다. 1517년 루터가 발표한 '95개조 논제' 역시 이듬해 독일어 해설서와 함께 인쇄되어 급속하게 보급되었다. 인쇄 미디어의 발전은 소수에게 집중되었던 지식과 정보를 빠른 시간에 대중에게 확산시켰고 이를 통해 사람들은 무엇이 진리인지 스스로 판단할 수 있는 정보를 갖게 되었다. 그래서 '오직 말씀으로'(솔라 스크립투라)라는 종교개혁 정신이 생겨났다.

2015년 6월 18일 목요일

[논설칼럼] 이 시대 교회의 키워드 '소통과 봉사'

오늘 이 시대의 가정, 사회와 교회에서 일어나는 많은 문제들은 대부분 소통과 연결되어 있다. 가정에서 부부 사이의 소통, 부모와 자녀 사이의 소통이 잘 되지 않기에 가정 공동체에 문제가 발생한다. 사회에서 세대 사이의 소통, 지역 사이의 소통, 위정자들과 국민 사이의 소통에 문제가 있기에 사회적 갈등이 생겨난다. 교회에서 교인 사이의 소통, 목회자와 교인 사이의 소통, 교회와 사회 사이의 소통에 문제가 있기에 교회 공동체가 병이 들고 병든 공동체이기에 세상에서 빛과 소금의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

소통은 이렇게 나와 타인의 벌어진 공간인 '사이'를 연결하고 메워준다. 이 소통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바로 예수 그리스도의 핵심적인 가르침인 '사랑'이다. 사랑하기에 다른 사람에게 먼저 다가가 소통하려한다. 사랑하지 않기에 소통에 무관심하고 다른 사람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고 이기적으로 자신만의 생각을 강요하려 한다. 자신의 생각을 명확하게 상대방에게 전달하는 것을 소통이라고 여긴 서양에 비해 동양에서는 소통과 행위가 연결된 수행적 소통관이 자리잡아 왔다. 동양에서는 소통하기 위해 논리적인 문장과 화려한 언어의 기교에 의지하기 보다는 말에 따르는 실천을 중시하였다.

2014년 9월 4일 목요일

제1회 기독교와 미디어 강좌: 나도 크리스찬 저널리스트

저희 생명커뮤니케이션연구소와 문화선교연구원, 한국기독교언론포럼이 함께하는 강좌에 여러분을 초청합니다. 기독교 언론에 관심있는 크리스천, 대학 언론사 그리고 모두를 환영합니다.

10/24, 10/31 오후 2시 필름포럼에서 아래와 같이 진행합니다.

1강. 기독교 커뮤니케이션 윤리와 저널리즘 - 천영철소장(생명커뮤니케이션연구소)
2강. 방송취재보도 방법 - 변상욱 본부장 (CBS)
3강. 방송제작의 이해 - 이성철본부장 (C채널)
4강. 신문기사의 작성 - 안홍철 국장 (기독공보)
5강. 사진취재의 이해 - 백상현 기자 (국민일보)

자세한 사항과 접수 안내는 아래를 클릭해주세요.

http://www.cricum.org/657


2014년 8월 8일 금요일

부산 커뮤니케이션 선언문



부산 커뮤니케이션 선언문
-생명, 정의, 평화를 위한 커뮤니케이션을 재천명하며-


이 성명서는 세계교회협의회(WCC), 세계기독교커뮤니케이션협회(WACC), WCC총회한국준비위원회(KHC) 주최로 2012 5 22-25, 부산에서 열린 세계교회협의회 제10차 총회 주제를 다루는 국제회의에서 채택된 것이다. 


[논단] 진정한 소통의 열쇠

우리는 소통의 부재 시대에 살고 있다. 과학기술의 발달은 컴퓨터, 인터넷, 스마트폰 등 소통의 도구들을 빠른 속도로 생산해 내고 있지만 역설적으로 우리는 소통의 부재와 단절의 시대를 살고 있다. 소통은 기술이나 수단에 의해서가 아니라 소통하는 사람이 가진 윤리와 철학이 중요하기 때문이다.

근세 유명한 철학자이며 윤리학자인 마틴 부버(M. Buber)는 세가지 유형의 소통이 있다고 말한다. '독백', '기술적 대화' 그리고 '진정한 대화'이다.